HOME  > 건강새소식 > 칼럼

봄나물 5종 기준 초과 농약 검출, 깨끗이 씻어 먹어야
봄을 맞아 제철 봄나물이 식탁에 많이 올라오고 있다. 하지만 어떤 것을 먹을지 고르기 전 주의해야 하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3월 5일부터 19일까지 15일간 도매시장, 마트 등에서 유통‧판매되는 봄나물 334건과 도로변 등 야생 봄나물 122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봄나물 5건에서 농약 잔류허용 기준보다 높게 검출되었다고 밝혔다.

냉이



검사 결과는 미나리, 돌나물, 취나물, 냉이, 방풍나물의 5종에서 프로사이미돈 등 잔류허용 기준을 초과한 농약이 검출되었다. 미나리에서는 프로사이미돈이 0.09~1.53mg/kg(기준치 0.05mg/kg 이하), 돌나물은 0.14mg/kg, 취나물은 3.73mg/kg이 검출되었고 냉이에서는 페니트로티온이 0.15mg/kg(기준치 0.05mg/kg 이하), 방풍에서는 데플루트린이 0.17mg/kg (기준치 0.01mg/kg 이하) 검출되었다.

부적합 제품은 관할 행정기관에서 압류‧폐기 조치하였으며, 해당 제품을 생산한 생산자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을 통해 생산지 안전관리를 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봄나물을 먹기 전 흐르는 깨끗한 물에 씻어내기만 해도 흙이나 잔류농약을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들녘이나 야산 등에서는 봄나물과 유사한 독초에 의한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며, 봄나물에 대한 지식이나 경험이 없으면 채취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정크푸드를 많이 먹으면 뇌가 작아진다고?
다음글 : 허리둘레 2인치 늘어나면, 사망률 10% 이상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