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건강새소식 > 칼럼

자색고구마 속 안토시아닌, 혈당 저하에 효과 좋아
달콤한 맛과 풍부한 영양으로 인기 있는 겨울철 대표 간식 고구마. 그중 자색고구마는 껍질과 속까지 보라색으로 물들어 있는 품종으로 쓴맛이 적어 더욱 사랑을 받고 있다. 이 속에 많이 들어 있는 안토시아닌은 항산화 효과가 있어 노화를 예방하고 심혈관계 질환에도 좋다고 알려져 있다.

자색고구마

이와 더불어 농촌진흥청은 자색고구마에 들어 있는 안토시아닌이 혈당 저하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번 실험은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신자미', '단자미' 등 자색고구마 6종을 대상으로 했다.

자색고구마에서 안토시아닌을 추출해 동물실험을 한 결과, 15종의 안토시아닌 중 혈당 저하 효과가 있는 성분이 시아니딘 계열의 안토시아닌 배당체 No.9인 것을 확인했다.
이 성분은 자색고구마에 들어 있는 15종의 안토시아닌 중 항산화 활성이 가장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14주 동안 고지방식이로 혈당이 높아진 쥐에게 안토시아닌 배당체 No.9을 체중 1kg당 80mg 투여했더니 1시간 후 혈당이 약 18% 낮아졌다.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자색고구마 6종의 100g당 총 안토시아닌 함량을 비교했더니 '신자미' 품종이 1,459.0mg으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100g당 안토시아닌 배당체 No.9 함량은 '단자미' 품종이 208.9mg으로 신자미보다 3.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앞으로 단자미 등 국산 농식품 자원을 활용해 안토시아닌 배당체 No.9 성분을 증진히는 기능성 소재화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식품 화학(Food Chemistry)' 272호에 게재되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이전글 : 미세먼지 최악, ‘이것’해도 괜찮을까?
다음글 : 앉아 있는 시간 긴 남성, 복부비만 위험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