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진료정보 > B/C 감염
 b형 간염 c형 간염
b형 간염
B형 간염
B형 간염이란 B형 간염 바이러스에 의해 간의 염증성 과정이 일어 나는 것으로 이 과정이 6개월 이상 지속되는 경우를 만성 B형 간염이라고 합니다. B형 간염은 혈액이나 체액, 성관계 그리고 수직 간염에 의해서 전염될 수 있습니다. 하지만 B형 예방접종으로 항체가 생긴 사람들은 전염우려를 하지 않아도 됩니다. B형 간염은 우리나라에서 간경화 및 간암을 일으키는 원인 중 하나로 조기 치료와 추적 관리가 필요한 질병입니다.

B형 간염 증상
간염이 심해지면 피로감이 심해지고 입맛이 떨어지며, 속이 미식 거리고 구역질이 납니다. 특히 양치질시 구역질이 나타나거나 흡연가의 경우 담배 맛이 떨어지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급성 악화 시에 황달이 동반되면 소양증이나 소변 색이 진하게 나타납니다. 그 외 미열, 두통 및 근육통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B형 간염 검사
임상적으로 간염이 의심되면 혈액으로 시행하는 간기능 검사와 B형 간염 바이러스 표지자 검사가 필수적입니다. 간기능 검사상 ALT(SGPT)와 AST(SGOT)의 상승, 프로트롬빈 시간(prothrombine time:혈액 응고인자의 간 내 합성능력을 반영) 연장, 빌리루빈 상승 등의 소견이 있습니다. 그렇지만 간기능 검사의 이상 정도와 조직내 염증의 정도가 꼭 비례하지는 않기 때문에 만성 B형 간염자나 B형 간염 보균자는 3~6개월에 한 번씩 혈액 검사와 함께 초음파나 CT를 함께 검사 받는 것이 안전합니다.

  의미
HBeAg 양성 + HBV DNA 양성 일 경우

B형 간염 바이러스 활동이 활발한 상태 의미

HBeAg 음성 + HBV DNA 음성 일 경우

B형 간염 바이러스 활동을 거의 하지 않는 상태로 전염력이 아주 약한 상태를 의미, 또한 치료가 잘 된 것을 의미

HBeAg 음성 + HBV DNA 양성 일 경우

돌연변이형 B형 간염바이러스가 출현을 의미


B형 간염 치료
인터페론, 라미부딘, 아데포비아 등의 항바이러스제를 장기간 사용하게 됩니다. 항 바이러스제 선택은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달라 지기 때문에 자신의 간염 상태가 어떤지 정확하게 진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단지 B형 간염 보균자일 경우에는 특별한 치료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간에 좋다는 민간 요법을 시행하다 더욱 악화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간은 몸에 들어오는 독성을 해독하는 기능이 이기 때문에 약효가 알려지지 않은 약초를 복용할 시 간을 더욱 나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