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진료정보 > 위내시경
위암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악성 종양으로 남자에서 첫 번째, 여자에서 두 번째로 많은 암입니다. 또한 최근에는 인구의 노령화에 따라 식도암도 점차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증상만으로 상복부의 질환을 진단할 수 없기 때문에 직접 식도, 위, 십이지장의 내부를 관찰하는 내시경은 질병의 진단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검사입니다.

위내시경 검사란?
식도, 위, 십이지장까지 내시경을 삽입하여 여러 종류의 소화기질환을 진단하는데 가장 기본적인 검사로, 아주 작은 초기 병변까지 찾아낼 수 있는 효과적인 검사입니다. 위암, 위궤양, 십이지장궤양, 식도염 등을 진단하며, 이상 소견이 관찰되면 조직 검사를 통하여 보다 진단이 가능하고, 필요시에는 치료까지 시행할 수 있습니다.

위내시경 대상자
속 쓰림, 식후 상복부 불쾌감, 흉부 통증, 소화불량, 식도에 이물감, 연하곤란 등의 증상이 있는 경우와 이전에 궤양을 치료받았던 경우의 재검사, 위 절제 수술을 시행 받은 경우의 주기적인 점검 등에 검사가 필요합니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 위암은 증상 없이 발견되는 예가 흔하므로 40세 이상에서는 증상에 상관없이 1년에 1회 이상의 내시경 검사가 조기 위암을 발견하는데 반드시 필요합니다.

상복부 불쾌감 혹은 통증, 신트림, 공복시 복통, 속 쓰림이 있을 때
체중 감소, 현기증, 간헐적인 흑색변 등이 있을 때
피를 토하거나 위장관 출혈시 지혈작용
상복부 병변 부위의 조직 검사
위십이지장 궤양의 원인으로 알려진 헬리코박터라는 세균의 검사
위염이나 십이지장궤양 등 상복부 질환 진단받은 경우 정기적으로 검사
위암의 호발 연령인 40세 이후에는 1년에 한 번씩 검사
식도 확장술이나 식도 내 삽관할 경우
용종의 제거, 이물 제거 등 세밀한 시술인 경우

위내시경 검사과정
검사 도중 내용물의 역류를 막고, 병변 관찰을 용이하기 위해서는  6~8시간 이상 금식을 해야 합니다.
고혈압이 있으면 의사와 상담 후 혈압약을 검사 당일 소량의 물로 드세요 (기타 녹내장, 심장질환, 전립선 등의 질환이 있거나 임신부는 미리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내시경 검사 10~20분 전에 내시경 검사가 용이하도록 가스 제거제를 복용하고, 이어 경구 마취약을 약 10분간 입에 문 다음 삼키거나 뱉습니다.

내시경이 처음 목을 지나 식도로 진입될 때 긴장하여 힘을 주게 되면 오히려 검사가 어렵고 목에 통증을 느끼게 됩니다. 가능한 한 긴장을 풀고 몸의 힘을 빼십시오. 내시경검사 시간은 3~5분 정도이나, 조직 검사나 치료를 하는 경우에는 10~20분 정도 소요될 수 있습니다.

헬리코박터 균 검사가 필요할 경우, 위에서 조직을 2~3군데 떼어내 검사를 시행하며, 병변이 관찰될 경우 내시경을 시술하는 의사의 판단에 따라 조직 검사 및 염색검사 등을 시행하며, 조직 검사 결과는 일주일 내에 확인 가능하며, 이때 추가 검사비용이 들어갈 수 있습니다.
목의 마취가 풀리는 데에는 약 1시간이 걸립니다. 그때까지 음식을 드셔서는 안됩니다.
검사 후 복부 팽만감과 불편감, 목이 불편한 감을 느낄 수 있으나 1~2일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소실됩니다.
검사 후 드물게 인후 통증, 심한 복통, 토혈, 하혈, 흑색변 등이 관찰될 경우 즉시 담당 의사나 간호사에게 알려주셔야 합니다.
위내시경의 소견은 검사 후 의료진으로부터 바로 들을 수 있습니다. 만약 조직 검사를 한 경우 결과는 약 일주일 후에 나옵니다.